쿄로스 노 야카타 아케이드(오락실) 게임





1986년에 알파 덴시에서 만든 게임. 알파 덴시란 이름은 생소하겠지만 훗날 알파, ADK로 개명하면서 닌자 코맨드, 닌자 마스터, 월드 히어로즈, 간간 행진곡 등으로 국내에서도 꽤 알려진 회사 게임이다.

배경만 보면 뭔가 호러 필로 세가의 몬스터 배쉬 같은 느낌마저 들지만 실제론 전혀 다른 스타일의 게임이다. 정말 의외지만 실제 게임은 필드형 액션 게임으로 금발에 선글라스 끼고 빨간 도복을 입은 주인공을 조작해 악당과 괴물들을 박살내는 내용을 갖고 있다.

점프도 그냥 점프가 아닌 무릎 잡고 한바퀴 돌기 점프에 에어워크에 과장되기까지 한 적들의 날라차기 같은 걸보고 있으면 왠지 소림사 쿵푸가 생각나기도 한다.

기본 공격은 펀치와 킥이지만, 폭탄, 부메랑, 파워 볼 등의 횟수 제한 무기가 나온다.

영어 기술명은 롤링킥. 아마도 원어 기술명은 선풍각 정도가 어울릴법한 돌려차기도 무슨 커맨드 입력을 통해 쓰는 게 아니라. 일종의 폭탄 개념처럼 아이템을 얻어야 쓸 수 있다.

진행 상에 보이는 도자기 같은 걸 쳐서 적을 한꺼번에 말려들게 할 수도 있고. 거울 같은 문이 하나 있고 그 옆에 초상화 같은 게 있을 때. 초상화를 주먹으로 치면 꼬마들이 우르르 몰려나오는데 그걸 얻으면(?) 갑자기 도복을 벗고 근육질 몸을 드러내며 싸우는 파워업이 가능하고 스테이지 클리어 후 보너스 점수로 계산된다.

기본 진행은 난이도가 그렇게 어렵지 않은 편인데 문제는 보스전. 1스테이지부터 보스전은 진짜 지독하게 어렵다. 과연 깨라고 있는 건지 좀 의심스럽다. 5개의 머리가 빙빙 돌면서 화염탄을 쏘고 어떻게 한 대 때려 맞출려고 하면 멀찌감치 날아가면서 피해다니니 치트키 안 쓰고 맨 실력으로 깨라면 깰 자신이 없다.

결론은 평작. 게임 스타일은 사실 별로 신선할 것도 없었지만 연출이 꽤 재미있었다.

뭔가 상당히 깼던 건 타이틀의 그놈으로 추정되는 보스가 망토를 확 열어제치니 그 안에는 뼈다귀 밖에 안 남았던 장면이다. 하지만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은 역시 2스테이지에서 비키니 입은 여자 몹들이 우르르 달려들어 풍만한 육체로 옭아매는 연출이었다.


덧글

  • 시무언 2008/06/05 12:37 # 삭제 답글

    무술 만세로군요-_-
  • 잠뿌리 2008/06/06 12:00 # 답글

    시무언/ 캡콤에 이 게임과 비슷한 방식에 무술을 소재로 한 게임이 하나 있었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71807
5215
9475770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