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즈 저니 네오지오 게임





1991년에 알파 전자에서 만든 게임. 알파 전자는 이후 월드 히어로즈와 간간 행진곡으로 한 시대를 풍미했던 제작사다.

내용은 곤충인간 인섹트리언이 사는 아름다운 별에 다른 우주에서 온 다루 일족에 의해 환경이 파괴되고 오염되고 있을 때 블루라는 이름을 가진 소년 곤충 인간이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다.

네오지오 기판으로 나온 게임이라 사용 버튼은 총 4가지다. 하지만 그 중 실제로 사용하는 버튼은 4개다.

점프, 사이즈 체인지, 공격 등이 있는데 여기서 사이즈 체인지는 노멀 크기에서 미니멈 사이즈로 작아져 좁은 공간도 쉽게 빠져나갈 수 있지만 공격을 못하고 노멀 크기에서 공격을 하면 나뭇잎으로 적을 후려쳐 거꾸로 트리는데 그때 가까이 다가가면 적을 들어 올려서 던질 수 있다. 적을 여럿 쓰러트린 다음에 여러 마리를 동시에 들어올릴 수 있기도 하다.

점프로 몹의 머리를 밟으면 스턴 상태에 빠트린 뒤 발로 차서 앞으로 보낼 수 있는데 슈퍼마리오에서 거북이를 밟은 다음 등껍질을 차 던지는 공격을 생각하면 될 거다.

아이템은 총 8개가 있고 진행 도중 얻거나 상점에 들어가서 살 수 있으며 무기는 총 3종류. 기본은 나뭇잎이지만 부메랑과 도토리 폭탄을 사용할 수 있다.

슈퍼 마리오와 비슷한 점도 좀 있지만 적을 쓰러트린 다음 잡아서 던지는 건 오히려 데이터 이스트의 게임과 같은 필이다. 덤블팝이나 다이어트 고고처럼 첫발로 적을 무력화시킨 다음 쳐 날려 공격하는 풍이란 말이다.

하지만 사이즈 체인지를 통해 수시로 몸 크기를 변화시킬 수 있고 덤블팝, 다이어트 고고처럼 고정 스테이지가 아니라 횡 스크롤로 진행되는 액션 게임이기 때문에 단순히 슈퍼 마리오의 아류작으로 끝나지는 않는 것 같다.

결론은 추천. 대전 액션으로 가득한 네오지오 기판용 게임 중 몇 안 되는 액션 게임 중 하나다.


덧글

  • 류키오르텐 2008/06/05 12:59 # 답글

    키4개중 실 사용은 4개라니 뭔가 안맞는..
  • 잠뿌리 2008/06/06 12:02 # 답글

    류키오르텐/ 보통 네오지오 게임 중에서 키 4개를 전부 다 쓰지 않는 게임도 종종 있거든요.
  • 1234 2012/01/12 23:00 # 삭제 답글

    와 이 게임도 진짜 오랜만에 보네요ㅋㅋㅋ
    아이템이 이것저것 아기자기하고 귀여운 게 많아서 좋아했었는데
    귀여운 그래픽이랑 달리 스테이지를 거듭할수록 난이도가 어려워져서 게임하면서 많이 애먹었던 기억이 나네요 ^.^)
  • 잠뿌리 2012/01/15 18:28 # 답글

    1234/ 의외로 난이도가 높아서 엔딩보기 힘든 게임이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8720
5192
945147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