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삼사랑 아케이드(오락실) 게임





1985년에 타이토에서 만든 게임. 원제는 여삼사랑. 영제는 온나 산시로. 부제는 타이푼 걸이다. 처음에 산시로란 단어를 보고 불현 듯 세가타 산시로를 떠올렸지만 실제론 전혀 관계 없었다.

내용은 유도 소녀 유키가 각 도장을 돌며 대련을 하면서 남자 선수들을 거꾸러트리는 것.

오프닝에서 세일러복을 입은 유키가 종종 걸음으로 나무를 지나치자 갑자기 옷을 훌훌 벗어던지더니 도복으로 갈아입고 짠하고 나타나는 장면이 꽤나 인상깊다.

기본적으로 고정된 화면 내에서 8방향으로 이동하며 일 대 일 대련을 펼치는 유도 시합이다. 기본 버튼은 공격과 점프. 유도의 기본인 잡기는 붙어있어야 가능하다.

8방향 레버에 따라 각기 다른 기술이 나간다. 공격 버튼은 근접하지 않을 때 눌러주면 정강이를 걷어차거나 팔꿈치로 찌르고 손바닥으로 미는 등의 공격을 할 수 있다.

체력 게이지가 따로 있어서 그게 웬만큼 떨어져야 던지기 기술이 무난히 들어간다. 허리 던지기, 가위 조르기, 배대 던지기, 누우면서 던지기, 지옥차, 자이언트 스윙 등등 절반은 유도, 절반은 유도와 상관없는 레슬링 기술 등을 사용할 수 있다.

무조건 1라운드는 고정된 화면의 도장에서 8방향으로 이동하며 일정한 숫자의 수련생을 쓰러트리면 마지막에 사범이 나와서 덤빈다. 2라운드는 좌우로만 움직일 수 있는 화면에서 수련생들과 싸워야 한다.

8라운드까지는 배경이나 도장 사범이 다르게 나오지만 9라운드부터는 다시 1라운드 때의 배경으로 변한다. 즉 엔딩이 없는 무한 스테이지 게임이란 말이다.

난이도는 조금 어려운 편이다. 조작법에 익숙해진다면 쉽겠지만 그게 말처럼 쉬운 게 아니다.

결론은 평작. 유도를 소재로 하고 있지만 게임 특성상 정식 유도라기 보단 거의 격투에 가까운 유도라고 생각한다(왠지 테크노스 저팬의 열혈 신기록에 나오는 유도 경기가 떠올랐다)

하지만 실제로 이 게임은, 열혈 신기록이 아니라 타이틀을 보면 유추할 수 있겠지만 홍삼사랑의 패러디에서 출발한 게임이다. 홍삼사랑은 국내에서 태풍 소년 or 유도 보이라는 제목으로 방영이 되고 비디오로도 출시됐던 애니메이션으로 아버지의 원수인 애꾸눈 악당이 흘린 의안을 갖고 복수의 여행을 떠나며 악당들을 만날 때마다 유도복으로 갈아입고 싸우는 액션 활극물이다.


덧글

  • 시무언 2008/06/04 12:28 # 삭제 답글

    어려웠지만 꽤 재밌었죠. 그런데 이 게임 은근히 므흣한(...) 느낌이 있더랍니다-_- 주인공도 기술걸거나 잡힐때 보면 안에 셔츠 안입은것 같기도 하고...

  • 잠뿌리 2008/06/04 17:01 # 답글

    시무언/ 변신할 때도 세일러복에서 유도복으로 탈의하죠.
  • asd 2008/06/21 16:21 # 삭제 답글

    옷갈아입을 때 적절히 버튼을 눌러주면 넘어지면서 점수 몇 점 올라가면서

    탈의된 상태가 됩니다.중요한건 완벽한 커맨드를 까먹었죠..
  • 잠뿌리 2008/06/21 21:48 # 답글

    asd/ 헉 탈의된 상태가 되다니, 그런 비기가 있을 줄은 몰랐습니다!
  • 장닭 2013/03/01 09:56 # 삭제

    별도의 커맨드라는 것이... 버튼 연타 입니다. ^^;;;;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594950
6429
9552269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