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보레스 2001 아케이드(오락실) 게임





1986년에 세가에서 만든 게임.

내용은 말 그대로 2001년에 로봇들이 레슬링을 하는 거라고 할 수 있다. 단순한 내용이지만 로봇이 레슬링을 하는 것과 간단한 키 조작으로 화려한 기술을 사용할 수 있어서 그 당시에는 상당히 인기가 많았다. 또 지금 현재도 이 게임의 롬이 덤프되기를 학수고대한 유저들이 적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 MSX용으로 나온 건 일찍 덤프가 됐지만, 이 오리지날 아케이드용 롬은 올해에 덤프되어서 진짜 늦게 나왔다.

아무튼 본론으로 넘어가자면 게임 키는 총 3개. 게임 특성 상 이게 자유롭게 나오는 건 아니고, 세가에서 만든 프로 레슬링(타이틀 명 그대로임)같이 일정한 타이밍에 맞춰 버튼을 눌러야 기술이 나가는데. 여기에 다른 기술이 버튼 두 개, 혹은 세 개를 누르면 바로 나가는 조작을 추가했다. 기본 기술은 킥, 펀치, 잡기인데. 킥을 먹이면 상대 로봇 선수 몸이 'ㄱ'자로 굽는데 이때 타격 잡기나 던지기 잡기등의 기술로 파생된다.

기술이 나갈 때마다 밑에 기술명 텍스트가 뜨는 게 세가 레슬링 답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 기본 기술 중 인상적인 건 역시 촙에서 파생되는 기술. 자이언트 바바처럼 정수리를 촙으로 치는 브레인 촙과 A타입 영국 로봇의 코코넛 크러쉬도 참 인상 깊다.

기본적으로 플레이어가 조종할 수 있는 로봇은 딱 한 종류 밖에 없지만 국적은 자기 마음데로 고를 수 있다. 사실 나라 이름은 별로 상관 없고 중요한 건 바로 기술. 각 나라마다 셋트 된 기술이 다 다르다. 어떤 나라는 공중 살법 위주고 어떤 나라는 던지기 위주. 또 어떤 나라는 타격기 위주 등등 자신한테 알맞는 기술을 골라야 한다.

타격기는 근거리에 타이밍을 맞춰 버튼을 눌러야 하고, 공중살법은 로프 반동 이후 사용하는 기술이며 던지기는 그냥 붙어서 버튼을 마구 누르면 된다. 어떤 기술이든지 간에 버튼 연타 보다는 타이밍을 잘 맞춰야 쓸 수 있는데 이게 생각 보다 잘 안 나가는 때가 있어 좀 짜증이 날 때도 있다.

하지만 확실히 그 당시 나온 프로 레슬링 게임 중에서는 기술 연출이 상당히 화려한 편에 속한다. 비록 플레이어 기체는 하나지만 적의 종류가 다양하고 또 기술도 많다.

체력은 POWER. 파워의 영문 스펠링으로 계속 때리다 보면 그 글자 다섯 개의 불이 꺼지는데 이게 다 꺼지면 거의 진거나 마찬가지다. 레슬링 게임 답게 시합 규칙은 핀폴. 언제든 핀을 할 수는 있지만, 상대방의 체력이 많으면 바로 굴러서 피하니 졸라게 팬 다음 핀을 해야 한다.

한 대도 맞지 않고 계속 때리다 보면 SKY-HI라는 칸에 불이 들어오고 세 개가 다 차면 몸이 반짝반짝거리는데 이때 바로 피니쉬 기술을 사용할 수 있다. 이 기술이 경우 역시 전 기체가 각각 다르다. 백드롭이 피니쉬인 기체가 있으면, 길로틴 드롭이 피니쉬인 기체도 있다. 잡기도 앞에서 잡아야 하는 것과 뒤에서 잡아야 하는 걸로 나뉘어져 있다.

일단 내가 본 건 갑자기 훌쩍 뛰어 올라 경기장 위, 정확히는 스타디움 상공까지 올라갔다가 다시 아래로 급강하면서 콱 밟고 경기장 한 가운데에 균열이 일어나면서 상대 로봇 선수가 완전 아작나는 연출이었다.

1986년도에 나온 거라고 해봤자 세가의 프로 레슬링과 아푸! 데이타 이스트의 태그팀 레슬링 정도인데. 이 작품은 그 중에서 유일하게 인간이 아닌 로봇이 나와서 싸우는 소재를 채택하고 있어서 매우 참신했다.

결론은 추천작. 이 게임을 기다려 온 유저라면 지금 당장 구해서 해보는 게 좋을 거다. 현재 MAME 최신 버젼인 MAME32/86 윈도우 버젼에서 아주 쾌적하게 돌아간다.


덧글

  • 쏘른티어 2008/06/11 17:19 # 답글

    유행당시 오락실 어디가나 몇대씩 있었는데.. 저는 지지리도 못해서 매일 친구에게 패배의 고배를 마셨기에 증오해마지 않던 게임이었습니다 ㅠ ㅠ
    뭐랄까요.. 플레이어에게 졌을때 유달리 열받는 게임인듯.
  • 잠뿌리 2008/06/11 22:51 # 답글

    쏘른티어/ 플레이어끼리 대전하면 진짜 우정파괴로 이어지죠.
  • 정시퇴근 2008/06/17 18:44 # 답글

    J로 하면 가위치기가 무한이라 즐거웠던 기억이 있군요.

    J가 최고였음..
  • 잠뿌리 2008/06/17 21:36 # 답글

    정시퇴근/ 전 코코넛 크래쉬라고 머리를 콱 잡고 무릎 위로 내려 찍는 그 기술이 가장 좋았습니다. 성능보단 박력이 넘쳤었지요.
  • 정영민 2008/07/20 13:36 # 삭제 답글

    고전 명작들은 전부 사운드에 임팩트가 있었던것 같아요..
    그 미묘하게 에코되는..... 찍는소리?

    이때는 2001 이라는게 엄청난 미래로 여겨졌었는데 말이죠 ^^
  • 잠뿌리 2008/07/21 11:34 # 답글

    정영민/ 이 게임에서 가장 좋은 게 찍을 때 나는 소리죠. 투캉투캉하는 효과음이요.
  • 뷰너맨 2009/11/06 16:23 # 답글

    배경음이 아직도 기억납니다... 다라라. 다다.다닷.다라라라. 닷닷다닷. 다.다. 하는 그 맛이...

    그리고 적을 들고 머리를 찍는 그 연출-_-;.. 이후에 나온. 진행형 대젼 레슬링게임에서(인간이 나와선
    로봇과도 싸우는 게임이였죠;) 나오는 연출만큼이나 참. 시원했습니다만, 너무나 쓰기 어려웠죠.(어린 시절에 어떻게 했었는지 참..기억도 안나는군요;)


  • 잠뿌리 2009/11/11 00:36 # 답글

    뷰너맨/ 스타디움 하늘까지 올라갔다가 내려 찍는 게 특히나 호쾌했습니다.
  • 뷰너맨 2011/12/07 05:53 # 답글

    리얼 스틸이라는 영화가 나왔는데 우연의 일치인지 노리고 그런 것인지...굉장히 뭔가가 겹치는 느낌이 들더군요.

    링위에서 박력있는 덩치 큰 로봇들이 나와 서로 싸워 나가는 모습 이게 참... 이게 마치 로보레스를 오마쥬한 듯한 느낌이 들 정도 였습니다;

    언제 한번 보시거나 보셨다면 연결해서 소개해도 좋을 듯 합니다.
  • 잠뿌리 2011/12/10 05:44 # 답글

    뷰너맨/ 영화관에 가서 봤었는데 원작 소설은 70년대에 나와서 이 게임보다도 더 먼저 나왔더군요.
  • 뷰너맨 2012/01/02 20:17 #

    허헛...이거 참. 원작 소설이 있는 작품이라곤 생각을 못했었는데.... 서로 교차하면서 소개를 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07766
4263
9705174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