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갑무적 마리아 (鐵甲無敵瑪利亞: I Love Maria, 1988) SF 영화




1988년에 종지문 감독이 만들고 서극이 제작을 맡은 작품.

내용은 근 미래 시대에 영웅당이란 조직이 구세주를 자칭하며 선동 1호라는 로봇으로 도시를 장악하려고 하는데 은퇴한 조직원인 위스키가 우연히 경찰 무기 개발 소속의 양배추머리의 도움을 받으면서 조직 배신의 오해를 사면서 조직 간부의 연인인 마리아를 베이스로 만들어진 인간형 전투 로봇 선동 2호 마리아가 위스키 제거 임무를 받고 출동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다.

이 작품은 폴 베허먼 감독의 로보캅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 때 영화 메트로 폴리스와 로보캅, 로미오와 줄리엣(?)을 섞어서 만든 이야기에 무협, 코믹, SF 등을 가미했다.

원작 메트로 폴리스의 마리아는 생긴 게 스타워즈의 R2 같지만 이 작품의 마리아는 로보캅처럼 얼굴 한 부분만 인간의 모습을 유지하고 있으며 총탄에 맞아도 끄떡없는 강철 보디에 손가락에서 발칸포, 팔뚝에서 미사일 등을 쏘고 로켓 펀치까지 날리며 하늘을 날아다니기까지 한다.

메트로 폴리스와 로보캅의 세계관은 암울하지만 그 두 개를 차용한 이 작품은 생기발랄하다. 물론 상황적으로 조직에 배신자로 낙인 찍힌 위스키와 그를 돕는 친구들, 암살하러 왔다가 고장이 난 걸 수리해서 정의의 아군으로 재탄생한 마리아가 나오니 그리 느긋한 이야기는 아니지만 기본적으로 코미디가 깔려 있기 때문에 주인공 일행이 망가지는 모습을 보다 보면 과연 홍콩 영화답다는 생각이 든다.

상황은 절박해도 코미디가 가미되니 부담없이 볼 수 있는데 사실 이 작품에서 주목할 만한 건 그러한 홍콩 영화의 특성이 아니라 바로 시각적 연출에 있다.

선동 2호 마리아는 둘째치고 합성한 것이 아니라 실제로 수 미터 짜리 모형 로봇으로 만들어진 선동 1호, 비록 생긴 건 장갑기병 보톰즈의 얼굴 가면을 뜯어버리고 눈깔 2개 달린 자크가 되긴 했지만 사이즈가 상당히 큰데 미니어처를 만들어 합성한 로보캅의 로봇들보다 훨씬 자연스러워 보인다. 거대 로봇 사이즈인 선동 3호도 인상깊었다.

주연 배우 중 양조위는 사실 극중 마리아와 염문이 있긴 하지만 주인공의 위치는 아니고 사실 주인공은 잠건혼이 맡은 어리숙한 무기 개발자 잠건혼과 서극이 직접 맡은 조직의 배신자 위스키 콤비라고 할 수 있다. 이 두 사람의 슬랩 스틱 코미디가 꽤 볼만했다.

냉혈 무자비한 조직원 간부 마리아와 사이보그 선동 2호 마리아의 1인 2역을 맡은 엽천문도 인상적이었다.

그 외에 눈에 띄는 배우라면 강시선생으로 유명한 임정영. 여기서는 수염을 싹 밀고 정장을 입고 나오는데 그래도 역시나 스승 역할로 나온다.

결론은 추천작. 단순히 메트로 폴리스, 로보캅의 아류에서 끝나지 않고 홍콩 영화 특유의 분위기를 유지하면서 다양한 장르를 접목해 의외의 재미를 준 작품이다.


덧글

  • 이준님 2008/06/01 15:01 # 답글

    저 아저씨가 서극이 맞군요. -_-;;;

    홍콩 에로 영화중에서도 비슷한 설정이 하나 있더군요. 이건 리 애니메이터를 좀 배껴서 목잘린 사이보그가 강X을 하는 장면이 삽입되었습니다.
  • 시무언 2008/06/02 00:28 # 삭제 답글

    아류+자신만의 센스=좋은 작품?
  • 잠뿌리 2008/06/02 12:20 # 답글

    이준님/ 그 영화는 참 엽기적이겠군요.

    시무언/ 볼만한 작품이죠. 좋다고 자신있게 말하긴 좀 어려워도요.
  • zannavi 2008/09/07 02:43 # 답글

    ㅎㅎ 저 이 영화 어렸을때 봤어요~아주 많이 ㅋ
    집에 비디오를 소장하고 있어서 몇번이나 봤었는데 ^^
    제 기억으로는 괜찮았던거 같아요~
    아이언맨 집에서 다시보다가 갑자기 이영화가 떠올라서 찾아보다 들어왔습니다. 제목이 생각안나서 겨우겨우 찾아냈네요 ㅋㅋ
  • 잠뿌리 2008/09/07 10:47 # 답글

    zannavi/ 의외로 재미있는 영화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59761
5243
9469034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