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래곤 슬레이어 영웅전설 1 정식 한글판 게임




팔콤의 초기 간판 게임.

최초의 영웅 전설 시리즈로 이 작품 이후 드래곤 슬레이어 영웅전설 2와 드래곤 슬레이어 영웅전설 패밀리, 영웅전설 3 하얀 마녀, 영웅전설 4 주홍 물방울, 영웅전설 5 바다의 함가 등 수많은 명작 RPG게임이 이어졌다.

이 게임이 줄거리는 간신 아크담이 구데타를 일으켜, 나라를 빼앗긴 세리오 왕자가 여러 동료들을 만나며 그들의 도움으로 아크담과 암흑신을 물리치는 것으로 전형적인 환타지의 왕자 이야기다.

일단 나온 시기가 1990년도라 이 게임은 그런 류 소재의 시초라고 할 수 있겠다.

영웅전설 시리즈 답게 아기자기한 맛이 있고 간간히 보이는 감동적인 이벤트가 심금을 울린다.

오프닝 같은 경우 컷 인 장면의 만화 풍과 GIF 애니메이션이 적절히 섞였는데, 단순한 효과라고 해도 팔콤 장기의 미려한 음악과 한데 어우러져 환상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지금 다시 해봐도 그래픽적인 면에서는 시대적 차이로 인해서 그다지 좋아 보이지는 않지만 사운드 하나 만큼은 별 다섯개를 고수한다.

드래곤 퀘스트나 파이날 판타지 보다 맵이 더 크고 캐릭터가 3등신화 되어 있기 때문에 당연히 움직임이 빨라 속도적인 면에서 짜증을 유발하지는 않지만 극악의 인카운터율을 가지고 있어서 몇 걸음 땔 때마다 조우하는 적군을 보고 있노라면 한숨이 절로 나온다.

그리고 드래곤 퀘스트와 마찬가지로 적의 정면 모습이 나오는 방식으로 주인공과 적의 턴이 따로따로 정해져 있기 때문에 만약 주인공 혼자서 돌아다니다 4명의 적을 만나면 골로 갈 확률이 높다.

마법 같은 경우는 게임 진행 중 마을에 있는 마법 상점이나 이벤트 하나를 해결하고 그곳에서 현인을 만나 배울 수 있는데, 파이터와 마법사의 개념이 따로 없고 모두 검과 마법을 사용할 수 있다.

차이점이 있다면 파이터의 대명사인 게일과 류난은 마력보다 물리적 능력이 높고, 로우나 소니아 같은 마법사 계열은 마력 능력치가 더 높다.

설정이나 전개, 시스템과 아이템 같은 것을 보면 상당히 심플하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 일본식 RPG의 기본 틀을 찾아볼 수 있다.

개인적으로 드래곤 퀘스트, 화이날 환타지, 이스, 영웅전설 시리즈가 바로 일본식 RPG의 전신이라고 생각한다.

참 재미있게 한 게임이고, 엔딩을 보려고 파괴룡과 싸울 때는 정말 피말리는 줄 알았다.

엔딩은 세리오와 시나 공주가 결혼하는 것으로 단순했지만 왠지 모르게 만족스러웠다.

번역과 유통을 삼성 전자에서 했고, 이후에 나온 영웅전설 시리즈 중에서 신 영웅전설 1,2,4 주홍물방울을 제외한 나머지 것들이 다 한글화 되어서 발매 됐다.
(그래봤자 신 영웅전설 3 하얀마녀밖에 없지만 말이다)


덧글

  • 시무언 2008/06/02 00:29 # 삭제 답글

    이 심플함의 미란...그립습니다
  • 잠뿌리 2008/06/02 12:24 # 답글

    시무언/ 그게 클래식 게임의 매력인 것 같습니다.
  • 떼시스 2009/08/14 01:11 # 삭제 답글

    개인적으로 한창 게임할때 제대로 못해봐서 아쉬웠던 게임중 하나...
    원래 알피지장르와는 담을 쌓았지만 해볼만한 작품이 있으면 아주 드물게
    해보는 편인데 그때 뭣 때문인지 1스테이지 끝부분에서 접었던 기억이
    있네요.
  • 잠뿌리 2009/08/14 12:16 # 답글

    떼시스/ 저도 엔딩은 직접 보지 못해서 아쉬운 작품입니다. 게임 잡지에 실린 공략에 나온 엔딩만 봤지요.
  • 예쁘게봐주세요 2010/04/15 09:37 # 삭제 답글

    사뭇 옛날향수가 느껴지는 게임입니다.
    요즘 게임에서는 느껴볼 수가 없는 그런 맛이라고 해야할까요
  • 잠뿌리 2010/04/19 13:05 # 답글

    예쁘게봐주세요/ 그게 고전 게임의 매력이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57950
6429
955183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