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CI] 쉬콜러 2017년 한국 만화




2001년에 나온, 문성기 작가의 만화. 소년 챔프에서 연재하다가 단행본으로 나온 건 쉬콜러가 처음이지만 그 전에 이미 핫 어택, 학교가 미쳤어요, 2000 수호지 등의 만화가 나왔다.

내용은 큰 가슴에 콤플렉스가 있어 체육 시간에 항상 빼지만 그 정체는 중학교 시절 여자 축구 중등부를 전국 우승으로 이끌어낸 축구 천재 진초록이, 콤플렉스를 극복하고 다시 축구를 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1권은 남자 축구팀과 시합을 하다가 옷이 찢기고 성희롱을 당해서 그 이후로 가슴 이야기가 나오면 상대의 볼기짝을 때리는 등 격렬한 반응을 보이는 진초록이 홍코치의 주선으로 콤플렉스를 극복하는 이야기로 진행되고 2권부터 4권까지가 본격적인 축구 만화라고 할 수 있다.

축구 만화로서 갖춰야 할 기본 지식이나 분위기는 있고 또 첫 경기에 강호를 만나 처절하게 패하면서도 결국 1골을 극적으로 성공시킴으로써 희망을 보는 에피소드도 스포츠물의 왕도를 따른 것이라고 본다.

하지만 작화가 대중적으로 인기를 끌만한 요소가 부족하다. 소년지에 남자 축구 만화라면 몰라도 여자 축구 만화는 생소하고 보통 그 경우 미소녀라도 득실거린다면 팬층을 확보할 수 있을지도 모르지만 그런 것도 아니라 독자를 끌어모을만한 요소가 부족하다.

진초록의 왕가슴도 사실 1권에서만 콤플렉스로 나오고 그게 극복된 2권부터는 없어지는 데다가 이후로 추가된 장미향이나 구혜선 같은 캐릭터도 나름 개성과 매력을 가지고 있지만 아미 여고와의 축구 시합이 시작되면서 작화가.. 갑자기 스포츠물 특유의 실사에 근접하게 바뀌기 때문에 여자 축구 만화는 되지만 미소녀 축구 만화는 될 수 없었다(여자 축구 만화로선 엔젤컵보다 더 깊이가 있었지만 말이다)

개인적으로 사실 진초록의 흔들리는 크고 아름다운 흉판을 잡지 연재 컬러본에서 보고 낚여서 단행본이 나오길 기다렸다 구했는데 그런 불순한 의도를 갖고 있는 것치고 축구 시합은 재미있게 봤다.

문 기자란 존재로 하여금 경기를 평가하면서 진초록에 대한 의심과 포기를 하면서 이제 다 끝났어 라고 하고 진초록 역시 팀의 모두 그녀에게 의존하며 체력이 고갈된 상태로 언제 쓰러질지 모르는데, 순간 모두의 예상을 뒤엎고 화려한 개인기로 5명을 돌파해 골키퍼와 1:1 찬스를 만들었다가 부상이 발견되면서 득점에 실패하지만 거기에 고무 받은 팀원들이 필사적으로 달려든 끝에 아름다운 패배를 당한 마무리까지의 긴장의 완급은 잘 되어 있다고 생각한다.

그 이후로 연재 종료의 압박이라도 들어온 건지 여름 합숙 훈련으로 끝이 났는데 연재가 오래가지 못할 거란 건 이미 예상된 문제였다.

여자 축구와 미소녀 축구의 차이랄까. 독자이자 소비자 입장으로 둘 중에 뭘 택하겠느냐 고 묻는다면 후자 쪽을 선택할 것이다. 축구의 재미와 멋진 연출을 바란다면 차라리 여자 축구 만화가 아니라 남자 축구 만화를 볼테고 말이다. 성차별이 아니라 상식적으로 남성 독자가 여자 축구에 가진 관심도를 생각해 보면 오래갈 수 없는 것이다.

결론은 평작. 솔직하게 말하자면 여자 축구 만화와 미소녀 축구 만화로서 쉬콜러, 엔젤컵 둘 다 가지고 있지만 여자 축구 자체에 흥미가 생겨서 구매한 것은 아니다.


덧글

  • 시몬 2008/06/03 00:26 # 삭제 답글

    전 다른거 다 제쳐놓고 주인공의 가슴사이즈변화가 당최 이해가 안가더군요. 1권에선 말그대로 왕가슴이었는데 2,3편을 지나면서 가슴살전문다이어트라도 했는지 점점 바람이 빠지더니 마지막 4편에선...빨래판이 되버리고 맙니다. 만약 작가를 만날 기회가 있다면 제일먼저 여기에 대해 물어보고 싶어요.
  • 잠뿌리 2008/06/03 15:57 # 답글

    시무언/ 1편에선 거유였는데 4권 가면 진짜 완전 축소되죠. 저도 그게 궁금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797932
5439
9489137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