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찬 돈까스 - 홍밥 스토리 2020년 음식


알찬 돈까스. 가격은 4000원. 홍익 대학교 정문 입구의 좌측으로 들어가면 바로 보이는, 아마도 인터넷에 알려진 바에 따르면 학생들이 자주가는 식당의 메뉴다.

돈까스+야채 샐러드+밥+미소 국. 지나치게 조촐한 메뉴일 수 있지만, 여기서 밥과 국, 야채 샐러드는 무한 리필이다. 밥도 그릇과 밥솥이 따로 준비되어 있어서 셀프로 언제든 가서 퍼 먹을 수 있기 때문에 밥 좀 더 달라고 눈치보면서 말할 필요도 없어서 매우 마음이 편하다.

메인인 알찬 돈까스는 4000원이고 일반 돈까스는 3500원인데.. 그 500원의 차이가 뭐냐면 저 돈까스 우측의 1조각. 숨겨진 1조각이 '알찬'인 것이다. 돈까스 크기는 넓직한 편이다. 그런데 고기가 그렇게 두툼한 편은 아니고, 고기보다는 튀김옷이 부풀어 올랐기 때문에 나이프로 자르다 보면 튀김옷이 막 벗겨지는 일이 생긴다.

석정 분식의 돈까스는 바삭바삭하고 튀김옷이 고기와 딱 달라붙어 있어서 집에서 먹는 느낌을 주는데, 이 홍밥 스토리의 돈까스는 런치 메뉴도 있는 카페에서 먹는 느낌이다.

돈까스 자체는 양이 아주 많지도 적지도 않은 적당한 수준인데 여기에 국과 밥, 샐러드가 무한 리필이다 보니 배부르게 먹을 수 있다.

기본 반찬은 4가지. 매일마다 반찬의 종류가 조금씩 달라진다. 무한 리필인데 반찬이 담겨 있는 그릇을 가지고 오면 되기 때문에 꽤 편하다.

밑 반찬보다 가장 많이 손이 가는 떡볶이. 물론 당연하게도 무한 리필이 가능하다. 솔직히 맛으로 승부하는 건 아니지만 어쨌든 메인 음식이 오기 전까지 입가심으로 적절하고, 나중에 먹다가 모자르거나 혹은 반찬으로 먹고 싶을 때 다시 가지고 오면 되기 때문에 없어서는 안 될 것 중 하나가 됐다.

맛보다는 양. 편한 무한 리필 분위기. 저렴한 가격을 선호한다면 추천하고 싶다. 대학교 구내 식당도 아니니까 굳이 학생이 아니라고 해도 출입에 지장이 있는 것도 아니고, 가게 찾기가 어려운 편도 아니다. 가장 비싼 메뉴 가격이 5000원 짜리 특별 메뉴. 3500~4000원 선이 평균적인 가격표라서 부담이 없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5450
2489
9753402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