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어벤져스 인 갤러틱 스톰 DC/마블 초인물





1995년에 데이타 이스트에서 만든 게임. 마벨사의 초인 만화에 나오는 주인공들을 게임에 등장시킨 케이스는 코나미의 엑스맨과 타이토의 슈퍼맨이 가장 먼저 떠오르겠지만 데이터 이스트의 어벤져 시리즈도 국내에선 꽤 인기가 있었다.

처음에 데이터 이스트에서 나온 어벤져스는 캡틴 아메리카, 호크 아이, 비전, 아이언맨 등 4명의 영웅을 골라서 싸우는 2D 횡 스크롤 액션 게임인데. 이 어벤져 인 갤러틱 스톰은 3D 대전 액션 게임으로 변했다.

캐릭터와 배경은 3D필인데 정작 조작 방식과 시점은 완전 2D게임이나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좀 쿠소한 느낌이 들지만 실제로 플레이를 해보면 그래도 중간 이상은 가는 대전 액션 게임이다.

일단 기본 조작키는 약 펀치, 강 펀치, 약 킥, 강 킥 등 4개 버튼이고 던지기도 가능하며. 체인 콤보까지는 아니지만 그래도 상대가 밀려나고 쓰러지는 타이밍에 맞춰 연속 공격을 넣을 수 있다.

모드 셀렉트는 스토리 모드와 VS 모드를 고를 수 있는데. 전자의 경우 에너지 한칸과 라이프 댓수 하나로 끝까지 이어가면서 어찌됐든 적을 한번만 쓰러트리면 클리어하는 식으로 후자의 경우 정의의 히어로뿐만이 아니라 악당들도 골라서 플레이할 수 있는 3판 2선승제의 대전이다.

정의의 히어로는 캡틴 아메리카, 마이티 토어 2, 크리스탈, 블랙 나이트. 보조 캐릭터는 각기 4명으로 대전 시작 전에 자유 선택을 할 수 있으며 아이언맨, 비전 2, 자이언트맨을 고를 수 있다.

악당 히어로는 코라스, 샤터렉스, 닥터 미네르바, 울티모르. 악당 보조 캐릭터는 울티머스, 로난, 센츄리, 아틀라스를 고를 수 있다.

보조 캐릭터의 용도는 바로 스트라이커 캐릭터다. 특정 커맨드를 입력하면 슝 날아와 지원 공격을 해준 뒤 사라진다.

이 게임이 1995년에 나왔다는 걸 감안하면 상당히 시대를 앞서가는 시스템이라 할 수 있는데 SNK의 킹 오브 파이터즈 99부터 도입된 스트라이커 시스템보다는 오히려 마벨 대 캡콤의 스트라이커 시스템이 그 계보를 이은 것 같다.

스트라이커 사용 방법은 게이지가 한 줄이라도 찼을 때 파동권 커맨드를 입력하면서 펀치 버튼 두 개를 동시에 누르는 것. 게이지가 두 개 찼을 때는 똑같은 커맨드에서 킥 버튼 두 개를 누르면 필살기가 나간다.

보통 기술 커맨드는 꽤 쉬운 편이다. 그냥 스트리트 파이터로 따지면 승룡권, 파동건, 용권 선풍각. 이 네 가지 커맨드만 킥 펀치 버튼 조합으로 사용해보면 전 캐릭터 기술을 파악할 수 있다(버튼 연타 기술도 추가)

무슨 비기가 필요한 건지 모르겠지만 스토리 모드 도입부와 라스트를 장식하는 악당 히어로는 따로 선택할 수 없다. 뭔가 생긴 게 완전 자코 필인데 거의 0 스테이지에 가까운 도입부에선 정말 약하지만 라스트 스테이지에선 뭘 잘못 먹었는지 캐사기 판정의 공격을 가하는 괴물로 변했다(생긴 건 똑같은데 이건 완전 반칙이야!)

결로는 추천작. 스토리 모드가 악당 5명을 쓰러트리면 끝나고 엔딩도 허무한 게 좀 흠이지만 VS 모드는 꽤 할만하다. 물론 같은 시대 캡콤과 SNK가 내놓은 대전 액션 게임과 비교할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의외로 꽤 할만한 게임이다.


덧글

  • 시무언 2008/05/24 08:59 # 삭제 답글

    어째 그래픽이 좀 그런데-_- 한번 건들여봐야겠군요
  • 잠뿌리 2008/05/25 00:00 # 답글

    시무언/ 그래픽은 좀 구려보이지만 조작성은 쉽고 게임 자체는 재미있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51411
2526
9743107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