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져 걸 아마존 아케이드(오락실) 게임





1986년에 니치부츠에서 만든 종스크롤 슈팅 게임.

아마존 여전사를 조작해 싸우는 슈팅 게임이다.

검과 방패를 든 아마존 여전사가 플레이어 조작 캐릭터인데 칼질을 하는 게 아니라 액션 버튼을 누르면 슈팅 게임처럼 총알을 쏠 수 있다. 폭탄 기능도 있는데 이건 기존의 슈팅 게임처럼 위기 탈출용으로 쓰는 폭발형이 아니라 한발짜리 미사일에 가깝다.

종 방향으로 진행되는데 강제 스크롤은 아니고 언제든 원하면 스크롤을 멈출 수 있다. SNK의 이카리 같은 느낌이 들지만 레버를 일일이 돌려가며 방향을 바꿀 필요가 없는 점에 있어 조작은 더 편하다.

중간에 비행 기능이 탑재된 오토바이를 탈 수 있는데 이때 파워업 아이템을 먹으면 단순히 총알이 파워업하는 것만이 아니라 오토바이에 파츠가 늘어나면서 형태 자체가 달라진다. 하지만 이렇게 변하면 파워 타이머가 생겨서 기본 100초가 지나면 자동으로 다운그레이드되기 때문에 주의해야한다.

순수 판타지보다는 배경이 무슨 혹성을 배경으로 한 것 같은데 게임 자체는 종 스크롤 슈팅 게임에 충실한 편이다. 인간 상태에선 한 방만 스쳐도 떡실신당하고 보스전에서 맞아 죽으면 스테이지 중간부터 다시 시작해야한다.

바닥에 놓인 상자를 부셔 아이템을 얻고 몬스터들이 나오는 것까지는 그럴 듯 하지만 인간형 유니트가 나올 때 전방 낙법으로 전진하며 누워서 총을 쏘는 놈이나 웃통 벗은 채 쉴 세 없이 뛰어다니며 부메랑을 날리는 놈을 보면 뭔가 제작자의 센스가 의심스럽다.

옛날 슈팅 게임이다보니 얼추 비슷해 보이는 스테이지를 계속 반복해서 깨야하는 단조로움이 있는데 니혼부츠의 슈팅 게임들과 달리 뭐 하나 특별한 게 없어서 깊이 몰입할 재미는 없다. 테라 크레스타와 UFO 로보 당가드에 비해선 좀 재미가 떨어지는 편이다.

적을 해치우고 얻어 탈 수 있는 오토바이 같은 경우도 마경전사에서 지겹도록 탈 수 있는데 그쪽은 보조 무기라도 다양하니 짭짤한 재미가 있었지만 이 게임에서는 기본 총알과 폭탄 외에 다른 무기가 전혀 없어서 밋밋하다.

결론은 평작. 뭐 하나 특별한 것 없다. 다만 테라크레스타, UFO 로보 당가드, 마경전사가 생각나는 게임으로 기억될 뿐이다.


덧글

  • 시무언 2008/05/23 12:44 # 삭제 답글

    아마존인데 아직 모에가 부족할 시절이라 별로군요
  • 잠뿌리 2008/05/23 23:31 # 답글

    시무언/ 그냥 말만 아마존인 것 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55873
6129
9594999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