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리스 3 메가드라이브 게임





1991년에 나온 바리스 시리즈의 세번째 작품. 기존의 시리즈 보다 스케일이 훨씬 더 커졌다. 그리고 무엇보다 플레이어가 조종할 수 있는 캐릭터가 유코 혼자 분만이 아니라, 마계 출신의 귀족 소녀 '챰'과 바로 전편인 바리스 2부터 등장하기 시작한 환상왕녀 '바루나'등 총 3명의 캐릭터를 고를 수 있게 되었다.

물론 처음부터 셀렉트를 할 수 있는 건 아니고, 진행을 하다가 중간에 동료로 맞이한 다음 플레이를 하면서 바꿔 하는 것이다.

줄거리는 마계의 왕인 '그라메스'가, 마계에 나타난 아공간이 마족을 위협하자 살기 위해 몽환계를 침공하기로 결정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다.

이번 작품은 다른 기종이 아닌 메가드라이브 용으로만 발매된 작품이기 떄문에, 같은 시기에 나온 바리스 1편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질이 상승했다. 부드러운 프레임에 빠른 전개 때문에 바리스 1과 같은 시기에 이식되었다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다.

게임이 전체적으로 부드럽고 빨라진 탓에 난이도는 바리스 1보다 훨씬 높다. 하지만 그 대신 스테이지 중간에 텍스트 창이 생기고 클리어 후 나오는 비쥬얼 화면이 늘어났으며, 이벤트 성의 연출도 대폭 파워업됐다.

파자마 차림을 한 유코가 마계에서 온 소녀 챰에게 끌려 집 옥상으로 올라갔다가 그녀가 그라메스한테 잡혀가면서 검을 떨어뜨리자, 주저 없이 옥상 아래로 몸을 던졌다가 검을 잡은 순간 몽환전사로 변해서 하늘로 솟구쳐 오르는 프롤로그 장면은 매우 멋지다. 이런 걸 비쥬얼이 아니라 직접 플레이 하면서 볼 수 있다는 게 몰입감도 더 높아서 훌륭한 장점이 되는 것 같다.

시스템에 변경 사항이 있다면 이번 작에서는 위에서 언급했듯이 동료 캐릭터가 생겼기 때문에, 유코 혼자 지지고 볶는 게 아니라 각 캐릭터의 특성과 고유 마법을 잘 생각하면서 플레이를 해야할 필요가 생겨났다.

3단계에 이르는 검 파워업이 사라지고, 대신 게이지를 채워서 사용하는 기술이 생겼으며 기본 버튼은 기존의 작품과 동일하나 난이도 상당히 높아진 느낌이 든다.

어렸을 때 게임 매장에서 가판대에 설치된 걸 플레이 했을 때는 꽤 많이 진행을 할 수 있었지만, 머리가 굳고 손발이 오그라 든 지금은 1스테이지에서조차 번번히 떨어져 죽을 정도다.

아무튼 결론은 굳이 바리스 시리즈의 팬이 아니라고 해도, 충분히 재미를 느낄 수 있는 명작이라고 생각한다.


덧글

  • Nuke!! 2008/05/21 12:27 # 삭제 답글

    헉 바로 이게임이네요. 친구에게 빌린 슈퍼겜보이로 며칠동안 낑낑대며
    클리어했던 추억의 게임 아~ 옛날이여.
  • 잠뿌리 2008/05/22 00:59 # 답글

    Nuke!!/ 전 이 게임을 옛날 국딩 시절에 동네 게임 매장에서 가판대에 설치된 무료 게임기로 플레이했던 기억이 납니다.
  • 쏘른티어 2008/06/02 16:22 # 답글

    이거 메가드라이브 게임 몇개 시간제로 돌리던 오락실에서 처음해보고 나중에 구입했죠. 그전까지는 바리스에 관심이 없었지만, 이거 해보고 모든 시리즈에 다 손대게 되었습니다. ㅠ ㅠ
  • 잠뿌리 2008/06/03 15:48 # 답글

    쏘른티어/ 저도 맨 처음 해본 바리스가 1이 아니라 이 3였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19802
5243
9469796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