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데드 라인(메가드라이브) 메가드라이브 게임





1989년에 '펄 소프트'가 만들고 MSX로 발매해 큰 인기를 누린 종 스크롤 액션 게임 언데드 라인의 리메이크 작으로 'T2 소프트'에서 메가드라이브로 이식을 해서 1991년에 발표했다. 하지만 MSX에서 나오던 전사, 닌자, 마법사 등의 캐릭터 셀렉트는 온데간데 없이 사라지고, '코나미'에서 나온 '마성전설'같이 전사 한 명 달랑 나와 싸우는 형식으로 바뀌었다.

화면에 보이는 상자를 쏘아 맞춘 다음 아이템이 나올 때 랜덤으로 변하는 걸 잘 포착해 다양한 무기와 보조 아이템을 습득해야 게임을 쉽게 풀어나갈 수 있다.

기본 키 버튼은 옵션. 샷. 쉴드 등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옵션은 갯수가 한정된 특수 무기로 철퇴를 소환해 몸 주위를 빙빙 돌리며 일정시간 동안 주변의 적을 아작 내면서 총탄을 막아내는 공수 겸용의 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샷은 말 그대로 공격. 쉴드는 방패로 적의 공격을 막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

라이프 캡슐은 세 칸. 라이프 캡슐을 다 잃고 죽으면 죽은 장소에서 바로 시작하는 게 스테이지 처음으로 돌아간다. 상당히 극악스럽긴 하지만 비슷한 류의 '엘리멘탈 마스터'나 '트윙클 스타'처럼 한번 죽으면 게임 오버를 당하는 게 아니라 댓수가 따로 존재한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문제는 이렇게 죽고 다시 시작할 때 한번 쓴 철퇴가 다시 보충되지 않아서 게임 진행에 있어 애로사항이 꽃핀다는 점이다.

게임을 시작하기 전에 6개의 스테이지를 셀렉트할 수도 있다. '포레스트' '케미터리' '루인스' '락' '케이브' '드레인'등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난이도는 전체적으로 다 높은 편이다.

아무리 댓수가 따로 있다고 해도 난이도는 진짜 극악이다. 스테이지가 짧은 게 아니라 상당히 긴데, 그 중간의 텀 동안 중간 보스가 나타나고 그걸 깨고 앞으로 나가면 새로운 패턴을 가지고 떼거지로 몰려 드는 몹 무리가 있으니 정말 장난이 아니다. 하지만 객관적으로 볼 때 그런 게 장점에 속할 수도 있다. 어떻게 보면 그건 단순 정형화된 슈팅 몹의 패턴에서 탈피한 것이기 때문이다.

스스로 액션 게임의 달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면 한번쯤 엔딩 달성을 목표로 플레이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덧글

  • 시무언 2008/05/20 07:22 # 삭제 답글

    얼마나 극악하길래-_-
  • 잠뿌리 2008/05/20 23:38 # 답글

    시무언/ 보통 슈팅 게임으로 비유를 하자면 진행을 하다가 죽으면 그 자리에서 다시 살아나는 게 아니라 처음부터 다시 돌아가야하고, 폭탄을 다 쓴 상태면 다시 시작해도 그게 채워지지 않는 것입니다.
  • 뷰너맨 2009/10/08 12:58 # 답글

    더 어려움이 느껴지는건

    무기의 연사속도가 빨라야 적들이 좀 그나마 죽는데 이 상황에선 보물상자에서
    나오는 무기 아이템을 획득하기가 까다로워진다는 점이죠-_-; 장애물에 낑겨도 죽고.


    그나마 방패가 없었으면 진행이 거의 불가능했을 겁니다.
    (생각보다 상당한 공격을 막아냅니다.)


    그리고 원래는 다른 기종의 게임이 제대로 된 버전이였다고 하는데...원래는 어떤 게임이였을지-_-;
  • 잠뿌리 2009/10/08 19:17 # 답글

    뷰너맨/ 방패가 없으면 진짜 완전 초살 당하지요. 원래는 MSX2로 나온 게임이 제대로 된 버젼인 것 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450
3069
9721496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