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배쉬 MS-DOS 게임





1993년에 어포지 소프트웨어에서 만든 액션 게임. 괴물들에게 납치당한 강아지를 구하기 위해 잠옷 입은 빨간 모자 소년 조니의 활약상을 그린 게임이다.

기본적으로 횡 스크롤 액션 게임으로 게임의 목적은 스테이지 곳곳에 설치된 철장의 자물쇠를 부셔서 강아지를 구출하는 것이다. 기본 무기는 새총. 어린 애가 쏘는 거라고 우습게 보일 수도 있는데 일단 게임이 엽기발랄해서 그런지 새총의 짱돌 한방에 좀비가 육편이 되어 휘날리는 과격한 연출이 속출한다.

타이틀 화면을 장식하기도 한 대표 몹 좀비가 의외로 잘 표현됐는데 새총으로 쏘아 육편으로 만들어도 머리통이 남아 있으면 끝까지 공격을 해오기 때문에 초전박살낼 필요가 있다.

기본 무기인 새총 말고도 닿으면 터지는 바위 탄이나 불꽃탄, 3 way 같은 추가 웨폰이 따로 있고 나중에 가면 무기를 업그레이드할 수도 있다.

파트 1~3까지 스테이지가 나뉘어져 있는데 파트 1을 클리어한 다음 도스 화면으로 나가서 BASH2,3를 실행해서 파트 2,3으로 이어서 해야 한다.

난이도도 스테이지 시작 전에 3단계로 조정할 수 있는데 겉보기와는 다르게 꽤 어렵다.

액션 게임으로서의 완성도는 제법 높은 편이라 다양한 걸 할 수 있다. 기본 무기인 새총은 포물선을 그리며 날아가며 벽에 닿으면 튕기는 바운드 기능까지 있어 다양한 범용이 가능하다. 땅바닥에 묻힌 좀비말이 스프링 기능을 하기도 하고 지 멋대로 움직이는 신발이 뻥 차서 하이 점프시켜 용암길을 지나가게 해주기도 한다.

항시 세이브가 가능하며 플레이 상에서 죽었다 다시 살아나는 포인트는, 진행 중간 중간에 보이는 깃대에 해적 깃발을 올리면 된다.

회복 포인트가 별로 없고 적을 육편으로 만들어도 머리통이 살아움직이거나 폭탄이 되어 터지며 파편을 흩날리는 등의 방해 공작을 펼치기 때문에 몹 처리에 애로사항이 꽃핀다.

결론은 추천작. 정말 의외의 게임이다. 의외로 완성도가 높고 의외로 난이도가 높다. 또 의외로 잔인하고 의외로 공포스럽기 때문에 나름 재미있다.

여담이지만 이 게임은 파트 1만 돌릴 수 있는 쉐어웨어가 풀린 적이 있어 의외로 해본 사람이 꽤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

1980년경에 나온 세가의 몬스터 배쉬와는 제목만 같을 뿐이지 실제로는 전혀 다른 게임이다.


덧글

  • 시무언 2008/05/06 08:15 # 삭제 답글

    초딩이 나온다고 평화로운(?) 연출은 있으란 법은 없군요
  • 잠뿌리 2008/05/06 11:00 # 답글

    시무언/ 좀 깨는 게임입니다.
  • 심량 2014/07/10 20:21 # 답글

    어렸을 때, 에피소드 1(파트 1)을 막판 악마를 열심히 깼는데 주인공이 허무하게 죽더군요. 그러면서 나오는 도스창에서는 돈주고 사라고 나와서 어린 나이에 포기했었는데 자라고 나니 저작권이 풀려서 얼마나 반가웠는지 모릅니다.
    오랜만에 보니 반갑네요 이 게임.
  • 잠뿌리 2014/07/11 22:41 # 답글

    심량/ 이 당시 쉐어웨어 게임이 다 그런 식으로 중간에 끊어서 아쉬움을 남겼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11772
4518
9453140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