섀도우 나이츠 MS-DOS 게임





1990년에 ID 소프트에서 만든 게임.

닌자를 조작해 싸우는 횡 스크롤 액션 게임으로 상당히 단순하고 심플한 게임이다. 조작성도 매우 간단하다. 조작 키는 옛 시절 ID 소프트 게임 공통인 컨트롤:공격, 알트:점프. 기본 무기는 검이지만 화면 오른쪽 상단에 적힌 게이지를 써서 방향키를 위로 올리면 표창을 날릴 수 있다. 그리고 체력 게이지가 떨어졌을 때 스페이스바를 누르면 일정량이 회복된다.

스타일이 좀 심플해졌지 사실 기본 무기인 검과 표창 등, 표창 게이지 회복 포인트같은 걸 보면 테크모의 닌자 용검전이 생각난다.

횟수 제한이 있다지만 진행을 하다 보면 게이지 회복 포인트가 꽤 많지만 그렇다고 난이도 쉬운 것은 아니다. 닌자 용검전에서는 적에게 한방 맞으면 몸이 반짝반짝거리면서 짧은 시간이나마 무적 시간이 주어지지만 이 게임에서는 그런 게 일절 없다.

한 대 맞으면 몸이 번쩍거리긴 하지만 무적 시간이 주어지는 것도 아니고 공격 판정도 사실 괴이쩍은데 서서 날리는 표창이 아래로 치고 들어오는 맹견을 때려 맞추는가 하면 몹 3마리 정도가 우르르 몰려와 연속으로 방망이를 내리치면 에너지가 순식간에 뚝뚝 떨어져 그대로 골로 가버린다. 집단 구타의 무서움을 절실히 느낄 수 있는 시스템이었다.

제목을 그대로 해석하면 그림자 기사가 되는데 옛 일본 문화에 대한 서양의 왜곡된 환상을 생각해 보면 좀 센스가 영 아닌 것 같지만 다행히 게임 배경 자체에 큰 문제는 없다.

수년 후에 나온 섀도우 워리어에 비하면 이쪽은 차라리 정상에 가깝다.

결론은 평작. 별로 특색은 없는 평범한. 그리고 쉬운 액션 게임이다. 흔히 같은 시절에 나온 PC용 시노비와 비견이 되긴 하는데 개인적으로 재미 자체는 시노비 쪽이 더 낫지만 원작인 아케이드 게임과 비교할 바가 못 되니, 이식작이 아닌 오리지날 게임으로 치면 이쪽이 더 낫다고 본다.

한 가지 흥미로운 사실이 있다면 ID 소프트에서 만들었다는 것 정도? 울펜슈타인과 둠을 해본 사람에게는 꽤나 의외의 게임일 것이라 본다.


덧글

  • 시무언 2008/05/05 13:02 # 삭제 답글

    ID 소프트도 여러가지를 시도했었군요
  • 잠뿌리 2008/05/06 11:04 # 답글

    시무언/ ID 소프트 게임이 의외로 다양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310
3069
9721917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