똘이 장군 제 3 땅굴편 (1978) 한국 애니메이션




1978년 '김청기'감독이 만든 한국 최초의 반공 애니메이션. 마침 북괴의 땅굴이 발견되어 전국에 반공 열풍이 불고 있어 그 시류를 타고 나온 것으로 우리 나라를 대표하는 순수 국산 애니메이션 중 하나로 자리 잡았다.

줄거리는 북한에 사는 소녀 숙이가 붉은 수령의 생일 선물로 산삼을 캐오라는 명령을 받고 금강산을 헤매다 바위에서 굴러 떨어져 길을 잃는데 그때 마침 숲 속에서 동물들과 함께 살아 온 야생 소년 똘이를 만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다.

숲 속에서 장군이라 불리는 똘이의 컨셉은 외국의 유명한 외화 시리즈 '타잔'. 한발 더 나아가서는 정글북에 나오는 '모글리'에서 그 기원을 찾을 수 있는데, 일단 여기서는 붉은 당의 늑대들 때문에 아기 때 부모님과 생이별을 하고 곰한테 키워지면서 숲 속 친구들을 사귀니 성장 환경은 엄연히 다르다고 할 수 있다(그 본질은 별반 차이점이 없지만 말이다)

똘이의 설정 자체는 사실 로보트 태권 브이에 비하면 조금 초라하게 보이기까지 하고, 독창성 면에서도 태권도를 사용한다는 걸 빼면 그다지 눈에 띄는 게 없지만 이 작품의 감정은 바로 표현과 연출에 있다.

해돌이의 대모험처럼 노골적으로 반공 사상을 주입하려는 것이 아니라, 보는 대상이 아동이라는 걸 충분히 감안하고 그 눈높이를 충분히 맞추었다. 공산당 대신 붉은 도당, 김일성 대신 붉은 수령. 공상당원 대신 늑대와 여우. 이처럼 매우 절묘한 의인화로 거부감 없이 만들었다.

어차피 둘 다 공산당 아니냐? 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노골적으로 공산당이라 말하면서 무참히 때려 죽이는 것 보다 동물을 의인화 시킨 다음에 폭력적인 부분을 코믹하고 통쾌하게 바꾸어 표현하는 쪽이 100배는 더 낫다. 김청기 감독 특유의 아동의 눈 높이에 딱 맞는 코믹 액션 씬은, 해돌이의 대모험에서 헐크로 변한 해돌이가 전투기를 격추시키고 장갑차를 뒤집으며 공산당원과 전투견을 때려 죽이는 것과 절대 비교할 수 없다.

같은 반공 애니메이션이라고 해도 직접적인 표현과 간접적인 표현은 매우 큰 차이를 보인다 이 말이다. 해돌이의 모험 같은 경우 반공 주의를 설파하느라 정작 중요한 본 작품의 스토리는 상당히 부실하게 짰지만, 이 똘이 장군 같은 경우는 스토리에도 충실했기 때문에 우리 나라의 대표 애니로 자리 잡은 게 아닐까 싶다.

다른 건 다 떠나서 결국 붉은 수령을 물리치고 숙이와 함께 자유 대한의 품에 안기는 똘이 장군의 엔딩과 북한에서 겪은 건 다 꿈이고 나리 가족은 북한에서 고통 받는데도 불구하고 해돌이는 아버지가 돌아와 기뻐하는 것으로 끝나는 해돌이의 대모험 엔딩은 진짜 차이가 나지 않을 수 없다. 반공 애니란 걸 떠나서 전자는 개운했지만 후자는 정말 불쾌하기 짝이 없었다.

개인적으로 이 작품의 백미는 라스트 배틀 씬과 붉은 수령의 인두겁이 벗겨지자 돼지로 변하는 장면이라고 생각한다.

여담이지만 1년 후인 1979년에 이 작품 바로 다음에 이어지는 '간첩 잡는 똘이 장군'이 극장 개봉을 했다.


덧글

  • 시무언 2008/05/05 08:42 # 삭제 답글

    같은 메세지라도 어떻게 전달하느냐에 따라 차이가 나지요
  • 이준님 2008/05/05 10:05 # 답글

    역시 만화판(누가 그렸는지도 모르는)은 해돌이의 대모험만큼이나 구구절절히 북조선의 삶에 대해서 설교하는 장면이 나오긴 합니다.
  • 잠뿌리 2008/05/05 10:44 # 답글

    시무언/ 중요한 건 재미와 전달 방식인 것 같습니다.

    이준님/ 만화판은 아직 보지 못했는데 언젠가 한번 보고 싶네요.
  • KP85 2009/01/07 00:34 # 삭제 답글

    만화판은 총 2권으로 1권은 애니 스텝 중 한 명인 조항리 감독이, 2권은 SF작가 김형배 화백이 그렸습니다. 똘이가 금강산의 옹달샘 물을 마시고 괴력을 얻게 되는 과정 등 비하인드 스토리를 추가하고, 주요 장면을 작가 나름대로의 해석으로 다시 그린 것 말고는 애니와 줄거리 상 큰 차이는 없습니다. <똘이 장군>은 북한 지배층을 늑대로, 가난하게 살아가는 숙이가족 등 북한 일반 주민들은 사람으로 표현하고 있어, '나쁜 건 공산당 정권이고, 북한 동포들은 압제에서 구해주어야 할 대상'임을 강조하고 있음에도 오늘날 북에 대한 증오를 갖게 만든 대표작으로 종종 인식되고 있어 다소 의외인 면이 있습니다.
  • 잠뿌리 2009/01/08 17:58 # 답글

    KP85/ 이 작품도 만화판이 훨씬 낫군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45411
2526
9743101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