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레이져 1 (Hellraise, 1987) 클라이브 바커 원작 영화




'클라이브 바커'. 그는 호러 소설가로서의 측면으로 볼 때 '러브 크래프트'의 뒤를 이은 '스티븐 킹'이 호러 소설의 차대 선두주자라 극찬한 인물이다.

이 작품은 그 클라이브 바커의 원작 소설인 '헬 바운드 더 하트'를 기본으로 해서, 원작자 바커가 직접 각본을 쓰고 메가폰을 잡아 영국에서 만든 헬레이져 시리즈의 첫번째 작품이다.

국내에는 '악령의 상자'란 제목으로 불린 적도 있고 극장 개봉을 한 적도 있는데,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 영화의 제목이 뭔지 모르지만 포스터를 장식한 핀헤드의 얼굴을 봤을 때 뭔가 아련한 추억을 느낄 수 있으리라 본다. '프라이트너'와 마찬가지로 헬레이져의 포스터는 상당히 호러블하니 말이다.

줄거리를 간략히 요약하자면, '프렝크'가 실종된 후, 그의 형인 '래리'가 가족을 데리고 프렝크가 살던 집으로 이사오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라고 할 수 있다.

시리즈 첫번째 작품 답게 전 시리즈 중 가장 스케일이 작아서, 다른 곳도 아닌 집 하나를 배경으로 삼고 악령의 퍼즐 상자가 열려 핀헤드 일당이 나타나는데.. 이야기의 주체는 그들이 아니라, 그들에게 쫓기는 프렝크와 그의 정부 줄리아다.

본래 프렝크의 형인 래리의 아내지만, 비오는 날 그에게 겁탈당한 뒤 불륜 관계를 계속 맺어 온 줄리아가 욕망에 휩싸여 타락해 가며 팜므파탈적인 면모를 여지 없이 보여주며 프랭크와 작당하는 모습에서는 스릴러적인 요소까지 느껴진다.

여기에는 의외로 당위성이 철저하게 존재한다. 줄리아가 프렝크의 꼬임에 넘어가는 것도 논리적으로 따져 보면 이치에 맞다. 결혼 생활에 회의를 느끼며 권태기에 빠져 있던 줄리아에게는, 반 해골이 된 프랭크의 목소리마저 감미롭게 들렸을 거다. 처음에는 막 두려워하다가 나중에 가서는 살인을 하는데 쾌감을 느끼는 줄리아의 모습은 섬뜩하기 짝이 없다.

특수 효과는 87년 기준으로 백만불이나 썼지만 솔직히, 광원 효과를 보면 홍콩 강시 영화랑 비슷비슷한 수준인 것 같다. 허나 원작자인 클라이브 바커가 직접 메가폰을 잡았기 때문에 심리 묘사와 연출, 편집 부분에 있어 완성도가 높고 무엇보다 20세기 공포 영화의 대악당 중 한 명인 '핀헤드'의 탄생과 후대의 여러 괴기물에 큰 영향을 끼친 '핸드 메이드'의 디자인은 영화의 가치를 드높인다.

개인적으로 이 초대 핸드 메이드의 디자인이 시리즈를 통틀어 가장 개성적인 것 같다. 별명을 지어주자면 목구멍으로 담배 4개 피우며 낫으로 벽 긁는 대머리 하얀 피부 여자랑 눈 코 없이 입만 있는데 이빨을 딱딱거리며 손가락으로 크로우 홀드를 먹이는 녀석, 그리고 대머리에 선글라스를 낀 뚱보 칼잡이 등등, 후대의 시리즈와 다르게 직접적인 살육씬은 아예 없지만 그 그로테스크한 디자인은 핀헤드의 외형만큼이나 꽤 강렬했다.

핀헤드 일당은 비록 출현씬이 그리 많지 않지만, 관객들에게 확실히 강렬한 인상을 남겨 주었다. 초대 답게 거의 전율이 느껴지는 대사들. '네가 날 기만하면.. 네 영혼을 갈기갈기 찢어주겠다!'. 그리고 후에 시리즈 전매 특허가 된 쇠갈고리 씬도 상당히 무섭다.

헬레이져의 진가를 알고 싶은 사람은 꼭 봐야할 작품. 하지만 개인적으로 볼 때 핀헤드가 가진 미학이 완성된 건 시리즈 세번째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여담이지만 헬레이져 시리즈의 그로테스크한 고딕 호러 디자인은 후대에 상당히 많은 영향을 끼쳤다. 대표적인 걸 몇 가지 꼽자면 일본 만화 '바스타드'와 '베르세르크'를 예로 들 수 있겠다. 헬레이져의 오리지날 소설과 영화가 1987년도에 나왔다는 점을 감안해 볼 때 저 두 만화의 작가가 순수한 자기 창작이라고 하기에는 오마쥬한 듯한 느낌이 너무 많이 든다.


덧글

  • 시무언 2008/05/02 23:48 # 삭제 답글

    소설판도 읽어봤습니다. 그쪽은 약간 차이가 몇개 있는것도 같았지만, 전체적으론 괜찮았죠. 프랭크를 갈고기라 찢어대는 씬은...-_-b
  • 잠뿌리 2008/05/03 10:41 # 답글

    시무언/ 소설판도 재미있을 것 같네요.
  • 헬몬트 2008/09/27 11:05 # 답글

    호러물 전설인 명작이죠
  • 잠뿌리 2008/09/27 20:58 # 답글

    헬몬트/ 20세기 말 영국 호러의 본좌죠.
  • 진홍의매그너스 2008/12/02 22:28 # 삭제 답글

    원작소설인 헬바운드 하트같은 경우,

    핀헤드가 등장하는 부분은 극히 적었지만 그것만으로도 굉장히 임팩트가 있었지요.


    근데 최근의 속편들은 어휴... '헬레이저 오리지널' 이런걸로 좀 따로 나와주면 안될까요? 핀헤드라는 캐릭터가 너무 아까움 엉엉
  • 잠뿌리 2008/12/05 22:47 # 답글

    진홍의매그너스/ 원작 소설 헬바운트도 꼭 한번 보고 싶네요 ㅠㅠ
  • asdf 2008/12/26 19:32 # 삭제 답글

    아... 쇠갈고리.
    훌렁...
    정말 저 얼굴 꿈에 나올까 두렵습니다 =.=;;
  • 잠뿌리 2008/12/27 20:04 # 답글

    asdf/ 전 어린 시절에 핀헤드 저 외모가 진짜 무섭게 느껴져서 잠을 설친 적이 있습니다.
  • 떼시스 2009/08/17 13:43 # 삭제 답글

    피규어제작업체가 환영할만한 호러영화라 생각됩니다.
    보통 SF영화나 만화캐릭이 대다수지만 헬레이져캐릭이 워낙 기괴하다보니까..
    제이슨,프레디,마이클등등이 있기는 하지만 쪽수에서 헬레이져에게 안되죠.
    개인적으론 1편부터 나온 눈,코업T는 애가 제일 맘에 드네요.
  • 잠뿌리 2009/08/17 19:29 # 답글

    떼시스/ 이 작품 역대 시리즈에 나온 세노바이트들은 전부 다 피규어로 나왔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53304
2489
9754409

메모장

잠뿌리의 트위터

2019 대표이글루_game